신아속보
중랑구, 역대 최대규모 예산안 편성… 6000억 돌파
중랑구, 역대 최대규모 예산안 편성… 6000억 돌파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8.11.20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보다 1018억 원(18%) 증가…19일 구의회 제출
중랑구청 전경(사진=중랑구 제공)
중랑구청 전경(사진=중랑구 제공)

이번 2019년 예산안은 '더불어 따뜻한 복지중랑', '교육과 문화의 미래중랑', '활력넘치는 경제중랑', '성장동력을 키우는 도시개발', '소통과 참여의 협치중랑'이라는 5대 성과목표에 중점을 두었다.

이번 예산 편성은 사업별 전문가 자문회의 및 구민 100인 원탁회의를 거쳐 구민이 바라는 중랑구의 미래 모습, 공약사업 현장 투표 등을 통해 방향을 설정했다.

먼저 ‘더불어 따뜻한 복지중랑’을 위해 기초연금, 아동수당 지급 등 복지분야 예산을 전년대비 540억 원 증액한 3681억 원을 편성했다. 이는 전체 예산의 56.2%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산후조리 본인부담금의 90%를 지원하는 ‘따뜻한 중랑 산후조리 지원’사업에 자체예산 5.8억 원 편성을 비롯해 보육교사 복리후생 지원 및 어린이집 조리사 인건비 지원에 자체예산 15억 원을 편성하는 등 중랑구만의 특색있는 복지사업 발굴 및 지원에 중점을 뒀다.

또한 ‘교육과 문화의 미래 중랑’을 목표로 학교 교육경비 지원 예산은 18년 대비 12억 원 증액한 50억 원을 편성했으며, 방정환교육지원센터 설립 및 공공급식센터 운영 등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지원을 위한 예산을 전년대비 40억 원을 증액한 114억 원을 편성했다.

책읽는 중랑, 생활체육활성화 및 체육시설 지원 확대, 문화예술회관 건립 및 망우역사문화 공원 조성 등 문화 및 관광 인프라 조성을 지원을 위한 예산은 175억 원이 책정됐다.

‘활력 넘치는 경제 중랑’을 위해 기업·시장 지원에도 집중 투자가 이뤄진다. 중소기업 육성 및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등 전통시장 지원 확대, 주말농장 운영 등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한 예산 등 53억 원을 편성했다.

‘성장동력을 키우는 도시개발’을 위해 전년대비 218억 원을 증액했으며, 도로건설 및 시설물 관리, 재난 예방을 위한 하수 및 치수관리, 깨끗한 중랑을 위한 폐기물 관리, 가공 배전선로 지중화 사업 등에 627억 원을 편성했다.

마지막으로 ‘소통과 참여의 협치중랑’ 구현을 위해 주민참여예산을 전년대비 2억 원 증액한 7억 원 규모로 편성했고, 중랑 NPO센터 설립, 마을활력소 조성 등 주민자치 기반 구축을 위한 예산 43억 원을 편성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민선7기 구정 핵심사업에 대한 분야별 전문가와 주민의견 등을 수렴해 예산을 편성했다”며 “이를 토대로 중점 정책 사업들을 본격적으로 시행해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행복한 미래, 새로운 중랑’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