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전, '미래형 마이크로그리드'로 분산화 효율성 높인다
한전, '미래형 마이크로그리드'로 분산화 효율성 높인다
  • 백승룡 기자
  • 승인 2018.11.1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원으로 연료전지 사용…기존 MG 대비 공급안정성 높아
KEPCO Open MG 모델 구성도.(자료=한전)
KEPCO Open MG 모델 구성도.(자료=한전)

한국전력(이하 한전)이 18일 미래형 마이크로그리드(MG)를 개발하기 위한 'KEPCO Open MG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에너지자립율을 높여 분산화 효율성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MG는 외부에서 전력을 끌어오지 않고도 소규모 지역이 자급자족하도록 구성된 독립형 전력망이다. KEPCO Open MG는 기존 MG에 에너지솔루션과 블록체인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개방형 에너지 커뮤니티'를 말한다.

기존 MG는 소규모태양광(PV)·풍력(WT)·에너지저장장치(ESS) 위주로 구성돼 안정적인 공급에 어려움이 있었던 반면 이번 KEPCO Open MG에는 연료전지 등이 발전원으로 추가돼 있어 신재생만으로도 에너지자립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KEPCO Open MG에서는 물을 전기분해해 수소를 만들고 이를 이산화탄소와 반응시켜 메탄을 생산하는 기술인 P2G(Power to Gas) 기술을 활용, 남는 전력을 수소로 전환해 저장하고 필요할 때 연료전지 등을 통해서 전기에너지로 다시 바꿔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한전 관계자는 "기존 MG보다 에너지자립율과 효율성을 크게 높일 수 있으며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아 친환경적이다"며 "특히 다가오는 수소경제사회의 에너지 인프라 구축에 기여할 수 있어 새로운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과 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한전은 'KEPCO Open MG'를 본격화해 국내 최초로 메가와트(MW) 규모의 에너지자립형 마이크로그리드를 구성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현재 전력그룹사와 제조사, MG기술보유업체 등과 함께 실증 및 사업화를 추진 중이며 올해 안에 실증 대상지역을 선정할 예정이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에너지산업의 미래를 움직이는 3대 트렌드는 탈탄소화(Decarbonnization), 분산화(Decentralization), 디지털화(Digitalization)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한전은 신재생발전과 에너지효율화 사업의 속도를 높이고 에너지전환과 디지털변환을 이끄는 에너지플랫폼 공급자로 한 단계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sowleic@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