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중기중앙회 잇단 잡음 ‘흔들’…“중소기업 대변 자격 있나?”
중기중앙회 잇단 잡음 ‘흔들’…“중소기업 대변 자격 있나?”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11.14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식회계·낙하산 인사 등 의혹 연달아…내년 2월 회장선거 혼탁 우려도
“최저임금·근로시간 단축 등 중소기업 현안보다 내부 치중”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사진=중소기업중앙회)

360만 중소기업을 대표하는 중소기업중앙회가 최근 잡음이 잇따르며 대표성에 흠집이 나고 있다.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중소기업중앙회는 2013∼2014년 회계연도에 자산을 축소하거나 부풀리는 등 회계기준을 위반한 사실이 중기부 감사에서 다수 적발됐다.

의원실에 따르면 중앙회는 당시 회원 자격을 유지하기 위해 받는 회원(제명 처리 포함)의 기본회비 미납금액을 회수 가능성 평가 없이 수익으로 반영해 자산을 부풀렸다. 또한 유·무형자산 등 감가상각에 대해서도 회계기준을 따르지 않고 부적정하게 처리했다.

이 밖에도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제품 구매 기준 미달, 중소기업자 우선조달에서 대기업 낙찰 등 공공구매 규정도 다수 위반해 시정요구를 받았다.
 
최근 들어 중기중앙회를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낙하산 인사 등 의혹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중기중앙회가 대주주로 있는 홈쇼핑 업체 ‘홈앤쇼핑’에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수부장의 인사 청탁이 이뤄졌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또 지철호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해 중소기업중앙회 상임감사로 자리를 옮길 당시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취업심사를 제대로 거치지 않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아울러 내년 2월 예정된 중앙회 회장 선거를 두고도 부정선거 등 각종 우려가 오간다. 중기중앙회장은 부총리급 의전을 받아 5대 경제단체장의 한 사람으로 대통령의 공식 해외 순방을 동행하고, 회장 역임 후 정치권에 진출한 경우도 11명 중 6명에 달할 만큼 정치적인 영향력이 상당한 자리다.

이에 1인당 10억원을 웃돌 것으로 예상되는 선거 비용에도 불구 회장직을 두고 물밑작업이 치열하다. 실제로 앞선 회장 선거들이 금품수수, 네거티브 공방 속에서 ‘혼탁 선거’라는 오명을 썼고 직전 선거 때는 박성택 현 회장이 금품 살포에 조직적으로 관여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되기도 했다.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중소기업이 제대로 설 수 있도록 업계의 힘을 모으고 이들이 겪는 애로사항을 조사·건의해 정부나 관련 기관에서 법이나 규정 등에 반영하게 해야하는게 중앙회의 역할이지만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중소기업 현안과 관련해 제 목소리를 내기 보다는 이권을 둘러싼 내부 현안에 치중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올해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에 중소기업 대표들이 고충을 호소함에도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비난에도 휩쌓였다. 스마트공장 구축 등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에 힘을 보태는 데만 신경 쓰고 실상 어려운 중소기업의 현실에는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는 것.  

업계 관계자는 “중소벤처기업부 신설로 중앙회의 입지가 커진만큼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음에도 불구 그러한 노력이 부족하다고 느낀다”며 “개혁을 통해 과거와 다른 행보를 보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young2@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