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명연 의원, ‘음식물 자원화 대토론회’ 개최
김명연 의원, ‘음식물 자원화 대토론회’ 개최
  • 문인호 기자
  • 승인 2018.11.1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음식폐기물 사료화 및 퇴비화 방안 모색
'음식물 자원화' 국민대토론회 안내 포스터(자료=김명연 의원실 제공)

국내 음식폐기물의 낮은 재활용 실태를 짚어보고 식량자급률을 높이는 방안의 폐기물자원화를 모색하기 위한 국민대토론회가 개최된다.

김명연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안산 단원갑)과 임이자 국회의원이 공동주최하는 ‘음식물 자원화 국민대토론회’가 오는 15일 오전 9시30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이번 토론회는 음식폐기물의 처리 실태와 함께 자원화를 위한 정책적 제안을 통해 궁극적으로 ‘식품순환자원법(가칭)’제정에 대해 전문가들과 함께 논의하게 된다.

특히 5년마다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있는 음식폐기물 감량화 및 자원화 정책이 완성도가 낮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이를 개선하고 올바른 음식폐기물 자원화를 위해 환경부와 농림축산부 등 관련부처와 한국음식물자원화협회가 머리를 맞댄다.

또 곡물 자급률이 낮은 우리나라 실정에서 음식폐기물의 사료화 및 퇴비화 등을 통해 식량과 축산의 생산단가를 낮춰 자급률을 높이는 방안이 중점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정승헌 건국대 농축대학원 교수가 좌장과 주제발표를 맡고 △환경부, 농촌진흥청 담당과장 △홍용표 한국기술융합연구원 원장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김용숙 아나기 대표 △이병로 한국영농신문 대표 등 정부부처와 학계, 시민단체, 언론사 대표 등이 토론자로 나선다.

음식물자원화 업계에서는 △이석길 한국음식물자원화협회 국장 △이원건 ENC 회장 △김완수 해원 대표 △하정일 우수약초영농조합법인 대표가 나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김 의원은 “현재 우리나라 음식물의 발생량은 점점 증가하고 있는데 사료로 처리되는 양은 감소하고 있다”며 “이번 토론회에서 음식물 자원화를 위한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해 가칭 식품순환자원법의 제정까지 추진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mih258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