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美 캘리포니아 잇따른 산불로 25명 사망·110명 실종
美 캘리포니아 잇따른 산불로 25명 사망·110명 실종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8.11.1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악의 인명‧재산피해…사망자 규모 세 번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사망자와 실종자가 각각 25명과 1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화마가 덮친 주택가에서 시신 수색 작업이 진행되면서 사망자 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0일(현지시각) CNN과 AP통신 등 현지 언론과 미국 소방당국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뷰트 카운티에서 ‘캠프파이어’로 명명된 대형 산불이 발화했고, 로스앤젤레스(LA) 말리부 인근과 벤투라 카운티에 각각 ‘울시파이어’, ‘힐파이어’가 발생해 산림과 주택가를 전소했다.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대형 산불은 캘리포니아 지역 역사상 유례가 없을 정도로 기록적인 인명 피해와 재산피해를 유발했다.

사망자로만 놓고 보면 이날 오후까지 북 캘리포니아에서 23명, 남 캘리포니아에서 2명 등 총 25명이 사망해 역대 세 번째로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110명은 실종된 상태다.

다만 불에 탄 주택가 등에서 시신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어 앞으로 사망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대피한 주민은 북 캘리포니아 5만여 명, 남 캘리포니아 25만여 명으로 모두 3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북부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캠프파이어는 시에라네바다산맥 산간마을 파라다이스 타운을 통째로 집어삼켰다.

이 과정에서 불이 뷰트 카운티 파라다이스 타운으로 번지면서 주택가와 상가 전체가 불에 타 주민 2만6000여 명이 대피했다.

특히 두 협곡 사이에 자리 잡은 이 마을에는 은퇴자와 지체 장애인들이 다수 거주하고 있었는데, 현지 경찰 발표 내용에 따르면, 집 안팎은 물론 차량 안에서 숨진 사람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현지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지만 건조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불길을 키워 진화율은 20%에 그치고 있다.

울시파이어와 힐파이어는 캠프파이어보다는 작은 규모의 산불이지만 상대적으로 인구가 밀집한 지역에서 발생해 큰 피해가 우려된다.

특히 울시파이어의 진화율이 이날까지 5%에 그친 가운데 11일 화재를 키운 강풍이 강해질 것이라는 예보가 나왔다.

경찰은 현장에 DNA 감식팀을 보내 사망자 신원을 확인하는 한편, 실종된 110명에 대해서는 이 중 다수가 연락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알려졌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