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정적 활동 중단' 박해미 복귀 소감 화제 "나는 반드시 일어날 것입니다"
'잠정적 활동 중단' 박해미 복귀 소감 화제 "나는 반드시 일어날 것입니다"
  • 권길환 기자
  • 승인 2018.09.2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채널A 제공
사진= 채널A 제공

 

남편인 뮤지컬 연출가 황민의 음주운전 교통사고 이후 활동을 중단했던 배우 박해미가 뮤지컬 무대에 복귀한다. 

뮤지컬 ‘오 캐롤’ 측은 28일 “지난달 27일 뮤지컬 ‘오 캐롤’에 에스더 역으로 출연 중이었던 박해미 배우는 남편 황민 씨의 교통사고 후 모든 공식 활동을 중단했다”며 “본인이 아끼던 제자들의 사고 결과에 대한 도의적 책임뿐 아니라 본인의 정신적 충격도 너무나 컸기에 본 제작사에서는 박해미가 심신을 회복하고 마음을 추스를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이어 “본 공연에 출연하는 동료 배우들의 스케줄 조정 등 박해미 배우의 빈자리는 컸으나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함께 의기투합해 공연을 진행해왔다”며 “향후 일정과 거취에 대해서 배우의 결정을 존중하여 신중하게 논의한 바, 오는 10월3일 공연을 통해 뮤지컬 ‘오!캐롤’의 에스더 역으로 복귀하는 것으로 확정지었다”고 전했다. 

박해미는 제작사를 통해 “사고로 상처 입은 분들에게 아직 도의적 책임은 다하지 못했지만, 절대 잊지 않았고 당연히 책임질 것이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죄송한 말씀을 전한다”며 “주변 정리가 끝나지 않았지만 잠정적으로 활동을 중단하게 되면서 저로 인해 아끼는 또 다른 사람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다시 무대에 서기로 고심 끝에 결정했다”고 복귀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제가 견뎌야 할 무게감을 안고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반드시 다시 일어설 것”이라며 “많은 응원 속에서 기다려 주신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 제작진 그리고 관객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해미는 지난 8월 27일 남편 황민이 낸 음주운전 교통사고 이후 뮤지컬 관련 모든 스케줄에 불참했다. 황민은 지난 8월 27일 밤 11시13분께 경기도 구리시 토평동 남양주 방면 토평IC 인근에서 크라이슬러 승용차를 몰다가 갓길에 있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당시 황 씨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0.104%였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탑승했던 5명 중 박해미의 공연단체 소속 인턴이자 대학생인 A 씨와 배우 유대성이 숨지고 황 씨를 포함한 3명이 부상했다.

이하 ‘오 캐롤’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뮤지컬 제작사 ㈜쇼미디어그룹입니다.

지난달 27일 뮤지컬 ‘오 캐롤 에 에스더 역으로 출연 중이었던 박해미 배우는 남편 황민 씨의 교통사고 후 모든 공식 활동을 중단한 상황이 되었고, 본인이 아끼던 제자들의 사고결과에 대한 도의적 책임뿐 아니라 배우 본인의 정신적 충격도 너무나 컸기에 본 제작사에서는 박해미 배우가 심신을 회복하고 마음을 추스를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자 했습니다. 

이에 본 공연에 출연하는 동료 배우들의 스케줄 조정 등 박해미 배우의 빈자리는 컸으나 모든 배우와 스탭이 함께 의기투합하여 공연을 진행해왔습니다. 그리고 향후 일정과 거취에 대해서 배우의 결정을 존중하여 신중하게 논의한 바, 10월 3일 공연으로 뮤지컬 ’오!캐롤‘의 에스더 역으로 복귀하는 것으로 확정 지었습니다.

박해미 배우는 본 제작사를 통해 “사고로 상처 입은 분들에게 아직 도의적 책임은 다하지 못했지만, 절대 잊지 않았고 당연히 책임질 것이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죄송한 말씀을 전한다. 또한 주변정리가 끝나지 않았지만 잠정적으로 활동을 중단하게 되면서 저로 인해 아끼는 또 다른 사람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다시 무대에 서기로 고심 끝에 결정했다. 제가 견뎌야 할 무게감을 안고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반드시 다시 일어설 것이고, 많은 응원 속에서 기다려 주신 동료 배우들과 스탭, 제작진들 그리고 관객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고 소감을 전해왔습니다.

새로운 출발점에 선 박해미 배우에게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yhj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