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홍천의 새 소득 작목 '부추'…농가에 효과 톡톡
홍천의 새 소득 작목 '부추'…농가에 효과 톡톡
  • 조덕경 기자
  • 승인 2018.09.2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홍천군)
(사진=홍천군)

강원 홍천군에서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육성하고 있는 부추가 농가의 주요 소득작목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6일 홍천군에 따르면 남면 유치리, 시동리 지역을 중심으로 조성된 금물산 부추재배단지에서 매일 6000여단의 부추가 가락동농수산물도매시장으로 출하돼 1400~1800원/500g(단) 거래되고 있다. 지난 13일 기준 319M/T가 출하돼 8억4600만원의 조수익을 올렸다.

홍천부추는 일조량이 풍부하고 주야간 일교차 큰 준고랭지에서 재배되어 부추 고유의 향과 색이 진하고 저장성이 좋아 소비자에게 인기가 높다.

군은 2013년부터 부추를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육성하기 위해 비닐하우스, 보온시설, 차광시설, 관수시설 등의 생산기반을 조성하고 생력화 장비를 지원해 남면 지역을 중심으로 32농가 12ha의 부추 재배단지를 조성했다.

또 홍천 금물산 클로렐라 부추를 상표 등록해 지역 특화작목으로 육성 중이다.

금물산부추재배단지는 오는 11월 말까지 도매시장 및 한 살림 등에 500M/T의 부추를 출하해 12억원의 조수익을 올려 지난해 대비 1.2배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홍천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향후 부추 생산시설 확충과 생력화장비 보급, 저온 출하시스템을 구축해 부추를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홍천/조덕경 기자

jogi444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