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전 동구의회, 제237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대전 동구의회, 제237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8.09.23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역 일원 철도 공용부지 대전야구장 신축 건의 만장일치로 채택
제237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성용순의원이 대전역 일원의 철도 공용부지 선로 위에 야구장이 조성되어야 한다고 발의했다.(사진=동구의회 제공)
제237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성용순의원이 대전역 일원의 철도 공용부지 선로 위에 야구장이 조성되어야 한다고 발의했다.(사진=동구의회 제공)

대전 동구의회는 지난 20일 제237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성용순 의원(더불어민주당, 나선거구, 초선)이 대표 발의한 “대전역 일원 철도 공용부지 대전야구장 신축 건의안”이 만장일치로 가속화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대전야구장(베이스볼 드림파크) 신축사업은 허태정 대전시장의 주요 공약으로 2024년까지 최대 4000억 원 이상을 들여 문화, 예술, 쇼핑 콘텐츠까지 갖춘 2만 2000석 규모로 조성될 계획이다.

성 의원은 건의안에서 대전시에서 ‘베이스볼 드림파크’건립 부지 검토대상지로 한밭종합운동장 등 4개구 5곳을 염두해 두고 있으나, 동구는 검토 대상지에서 제외되고 있다며 도시균형발전의 성장 모델을 창출하는 차원에서 대전역 일원의 철도 공용부지 선로 위에 야구장이 조성되어야 한다고 건의했다.

성 의원은 ▲1905년 경부선 개통과 함께 태동한 대전의 역사성과 상징성 ▲교통편의와 전국에서의 접근성 ▲토지매입비용 절감 등 경제성 ▲원도심 재생과 활력회복을 위한 도시균형발전 등을 고려할 때 대전역사와 정동 지하차도 사이의 철도 공용부지 약 8만㎡가 최적의 입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