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남북 정상, 백두산 천지 올랐다… '날이 좋아서'
[평양정상회담] 남북 정상, 백두산 천지 올랐다… '날이 좋아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9.20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오전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고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오전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고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리설주 여사와 백두산 천지에 올랐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지난 18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공군 1호기 대신 물품 수송을 위해 북한에 들어가 있는 공군 2호기를 타고 오전 7시27분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을 떠나 오전 8시20분경 삼지연공항에 도착했다.

삼지연공항에서 대기 중이던 김 위원장과 리 여사는 문 대통령 부부를 맞았으며, 군악대와 의장대, 시민들이 10분간 환영식을 했다.

자동차를 타고 공항을 떠난 남북 정상 부부는 정상인 장군봉까지 향했다.

다만 남북 정상 부부가 같은 차에 탑승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장군봉을 본 남북 정상은 백두산행 열차가 오가는 간이역인 '향도역'에 잠시 들렀으며, 오전 10시10분경 케이블카를 이용해 10분 후 천지에 도착했다.

양 정상 내외는 천지 도착 후 산보를 했으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이 동행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당초 청와대 측은 천지 방문 여부는 날씨를 보고 결정할 계획이었으며, 기상상황이 나쁘지 않아 천지까지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남북 정상 부부와 수행원들 모두 두터운 옷차림이었던 것으로 보아 기온이 낮았던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백두산 방문을 마친 뒤 삼지연공항에서 곧바로 비행기를 이용해 귀국길에 오른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