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평양정상회담] 文대통령, 방북 마지막 날… 김정은과 백두산 방문
[평양정상회담] 文대통령, 방북 마지막 날… 김정은과 백두산 방문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9.20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씨 좋으면 천지까지 방문… 일정 마친 뒤 오늘 귀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밤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경축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에 입장한 뒤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밤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경축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에 입장한 뒤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평양 방문 사흘 째인 2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6시39분경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순안공항(평양국제공항)으로 이동했다.

이어 7시27분경 물품 수송을 위해 북한에 들어가 있는 공군 2호기를 타고 삼지연공항까지 이동한 후 차편을 이용해 정상인 장군봉까지 향한다.

날씨가 좋으면 내려오는 길에 천지까지 간다는 계획이다.

공식·특별수행원도 백두산 동행을 위해 오전 7시경 고려항공 민항기를 타고 출발했다.

이번 백두산 동반 방문은 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한 뒤 김 위원장이 제안했고, 이를 문 대통령이 수용하면서 결정됐다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백두산 방문까지 마치고 2박3일간의 평양방문을 마무리한 뒤 서울로 돌아온다.

애초 삼지연공항에서 곧바로 서울로 올 것으로 알려졌으나 계획을 변경해 다시 평양으로 돌아와 공군 1호기를 타고 귀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