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전동물원 '탈출 퓨마' 2시간 만에 마취총 쏴 포획
대전동물원 '탈출 퓨마' 2시간 만에 마취총 쏴 포획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09.18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해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하고 있는 가운데 퓨마가 탈출한 사육장 문이 열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해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하고 있는 가운데 퓨마가 탈출한 사육장 문이 열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전동물원에서 탈출했던 퓨마 1마리가 탈출 2시간 여 만에 수색대에 의해 발견, 마취총을 맞고 포획됐다.

18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수색대는 이날 오후 6시 35분께 대전 중구 사정동 대전동물원 내 배수지 인근에서 퓨마 1마리가 움크리고 있는 것을 발견해 마취총 한발을 발사했다.

마취총을 맞은 퓨마는 계속 이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수색대는 마취총이 스며들기를 기다려 포획한 뒤 동물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다.

앞서 대전동물원은 사육사가 이날 오후 5시~5시 10분에 사육중인 4마리 퓨마 중 1마리인 8년생 암컷이 없어진 것을 발견, 오후 5시 10분께 오월드 본부 및 대전소방에 신고했다.

대전동물원에 따르면 사육사가 이날 오전 9시 청소를 하고 나오면서 철문을 닫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퓨마 사육장 앞에는 CCTV가 없어 정확한 탈출 시각 및 경위를 확인할 수 없는 상태였다.

대전동물원의 탈출 신고를 받은 구조대 및 119 특수구조단 현장기동대 등 56명은 곧바로 출동, 동물원 우리 주변과 보문산 일대를 수색하는 등 한때 비상이 걸렸다.

대전시소방본부는 보문산 일원 주민들에게 대피 방송 및 긴급 재난문자 메시지를 발송해 주의를 당부했다.

대전시도 행정안전부 재난안전정보 포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동물원 인근 보문산 주민들의 외출 자제와 퇴근길 주의를 당부했다.

아메리카호랑이·아메리카표범이라고도 불리는 퓨마는 몸길이 1.1∼2m, 꼬리 길이 60∼78㎝, 몸무게 30∼103㎏가량으로 맹수로 알려져 있다.

대전시는 17시 10분께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 보문산 일월 주민의 외출 자제 및 퇴근길 주의를 요구하는 긴급재난문자를 시민들에게 보냈다. (사진=독자 양경훈씨 제보)
대전시는 17시 10분께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 보문산 일월 주민의 외출 자제 및 퇴근길 주의를 요구하는 긴급재난문자를 시민들에게 보냈다. (사진=독자 양경훈씨 제보)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