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행안부, 공무원 갑질·비리 잡는 '기동감찰반' 운영
행안부, 공무원 갑질·비리 잡는 '기동감찰반' 운영
  • 장유리 기자
  • 승인 2018.09.17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가 최근 소속 공무원들의 '갑질' 논란과 금품 수수 의혹이 잇따라 불거짐에 따라 기동감찰반을 운영한다.

행안부는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자체 '공직기강 확립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종합 대책을 마련·추진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먼저 행안부는 비위·갑질의 사전 차단과 신속한 조사·감사활동을 위해 암행감찰 형태의 '기동감찰반'을 구성한다.

기동감찰반은 본부와 소속기관 9곳을 대상으로 추석 명절을 계기로 발생할 수 있는 불미스러운 행위를 10월 말까지 집중 점검한다.

특히 금품·향응수수, 갑질행위, 복무와 보안 등 공직기강 위반 사례, 예산·회계절차 준수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하고 적발될 경우 일벌백계할 방침이다.

또 최근 잇따라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들의 원인을 분석해 그에 따른 세밀하고 철저한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과감한 권한 덜기와 조직문화 개선도 포함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지금 행안부는 국민에게서 매서운 경고를 받고 있다"며 "뼈를 깎는 성찰과 통렬한 자기반성으로 반드시 변화된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신아일보] 장유리 기자

jyuri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