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밀양시, 산림휴양치유마을 신규사업 선정
밀양시, 산림휴양치유마을 신규사업 선정
  • 박재영 기자
  • 승인 2018.09.10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양시청 전경(사진=밀양시청)
밀양시청 전경(사진=밀양시청)

경남 밀양시는 10일 산림청이 주관한 ‘2019년 산림휴양치유마을(마을만들기)’ 신규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국비 3억5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사업대상지 밀양시 단장면 구천리 삼거마을로 총 사업비 5억(국비 3억5000만 원, 지방비 1억5000만 원)을 들여 2년간 연차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산림휴양치유마을 조성에는 지역 특산물인 대추, 표고버섯을 홍보할 수 있는 임산물박물관(홍보관)과 커뮤티니공간 조성 및 스토리텔링 안내판 등 소통과 휴식이 가능한 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손동언 산림녹지과장은 “산림경관이 우수한 산촌마을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지역 특산물 홍보, 산림편의시설 및 수목을 활용한 체험 및 생산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밀양/박재영 기자

pjyoung007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