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진선규,'킹스맨'으로 변신한 남다른 사연은?
진선규,'킹스맨'으로 변신한 남다른 사연은?
  • 진용훈 기자
  • 승인 2018.09.0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영국 런던에서 진선규가 '킹스맨'으로 변신했다.

9일 오후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는 신사의 나라 영국으로 떠난 김용만 외 3명의 이야기를 그린다. 게스트로는 매력만점 배우 진선규와 그의 동창들이 함께한다.

영국에 도착한 첫날, 여행에 최적화된 편안한 복장으로 나타난 '프로 패키저' 김용만 외 3명은 진선규와 친구들의 등장에 깜짝 놀랐다. 이들이 아침부터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광을 낸 '수트' 차림으로 나타났기 때문.

여행 복장으로는 볼 수 없는 신사정장과 구두까지 차려입고 한껏 멋을 부린 이들의 모습에 아재 4인방은 "특별한 이유가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진선규는 "친구들과 첫 해외여행인데, 이를 기념해 특별한 추억을 남기고자 영화 '킹스맨' 같은 모습으로 영국 시내를 활보하고 싶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완벽하게 '영국 신사'로 변신한 진선규를 향해 김용만은 "역시 영화배우 태가 난다"며 칭찬을 연발했다. 반면 정형돈은 "이 옷 입고 2층 버스도 타고 하루종일 여행해야 하는데 괜찮겠냐"며 현실적인 걱정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고향 친구들과 기억에 남을 추억을 만들기 위해 '킹스맨'으로 변신한 진선규의 모습은 9일(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yhj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