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울 대성고, 자사고→일반고 전환 첫 사례
서울 대성고, 자사고→일반고 전환 첫 사례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8.09.0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학년도 신입생부터 적용… 재학생·학부모 반발

문재인 정부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폐지를 추진중인 가운데 첫 일반고 전환 사례가 나왔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은평구 대성고등학교의 자사고 지정 취소에 교육부가 동의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성고는 2019학년도 신입생부터 일반고로 배정받게 되고 현재 중학교 3학년생들은 오는 12월 10~12일 일반고 원서접수 때부터 대성고를 일반고로 지원할 수 있다.

현재 대성고에 재학중인 학생들은 졸업때까지 기존 자사고 교육과정을 적용받고 등록금에도 변화가 없다.

이번 대성고의 일반고 전환은 학교 측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대성고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호서학원은 학생충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전학 등 중도이탈자가 늘고 있으며 재정부담이 커진다는 이유로 지난 7월 말 교육청에 자사고 지정취소를 신청한 바 있다.

지난 2009년 자사고로 지정된 대성고는 올해 신입생 350명을 모집하는 데 250명만 지원해 미달사태를 겪기도 했다.

이번 일반고 전환으로 대성고는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시설·기자재구매비와 교육과정운영비 등으로 5년간 총 1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학교법인과 학교, 학생, 학부모가 참여하는 '일반고 전환 추진협의체'를 구성하고 컨설팅도 진행한다.

그러나 이를 두고 재학생과 학부모 측이 일방적인 일반고 추진을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어 갈등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이에 한 재학생이 서울시교육청 청원 게시판에 학교가 일반고 전환을 추진하면서 학생에게 설명하거나 의견을 묻지 않았다는 취지의 청원을 내 1100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청원에 대한 답변으로 학교가 나름대로 학생과 학부모 이해를 구하고자 노력했으나 공감을 얻지 못한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도 "대성고 일반고 전환은 법령에 따라 정상적 절차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는데 의견수렴 절차가 없었다는 것에 법령만 운운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또 학생과 학부모들은 일반고 전환 확정 소식도 교육청으로부터 직접듣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고 교육청은 자사고 지정취소 여부를 학생과 학부모에게 사전에 알리거나 설명하는 절차가 없다고 맞서고 있어 갈등의 골은 점차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성고 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 측은 행정소송을 제기할 뜻을 밝혔다.

ls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