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지진·폭염 등 긴급재난문자 304만명이 못 받는다"
"지진·폭염 등 긴급재난문자 304만명이 못 받는다"
  • 장유리 기자
  • 승인 2018.09.06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 폭염 등 긴급재난문자를 수신할 수 없는 국내 휴대전화 이용자가 3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이 행정안전부 등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토대로 이 같은 내용을 6일 발표했다.

지난 6월 기준 국내에서 사용 중인 휴대전화는 4869만8000대다. 이 중 긴급재난문자 수신이 불가능한 휴대전화가 303만9000대로 집계됐다.

특히 이 중에는 긴급재난문자 대신 재난 현황을 수신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의 설치 자체가 불가능한 휴대전화도 220만1000대에 달했다.

2G폰 115만7000대 중 절반에 육박하는 52만5000대는 긴급재난문자 서비스가 시작된 2005년 이전에 출시돼 문자 수신과 앱 설치 모두 불가능했다.

이와 관련 지난 3월부터 앱 설치가 불가능한 2G 단말기를 무상 교체가 진행 중이나 교체율이 10%선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3G폰의 경우 203만8000대 모두 기술적 문제로 긴급재난문자 수신 기능이 탑재되지 않았다. 이 가운데 167만6000대는 앱을 설치할 수도 없었다.

4G폰 4550만3000대는 2013년 긴급재난문자 법제화 이전에 출시된 47만6000대에서 긴급재난문자 수신 기능이 탑재되지 않았다. 다만 앱 설치는 가능했다.

윤 의원은 "긴급재난문자는 국민의 생명·안전과 직결되는 매우 중요한 사안인데 우리나라의 재난문자 수신 사각지대가 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재난의 예보와 경보가 모든 국민의 휴대전화 화면에 표시되도록 관련 부처가 철저히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신아일보] 장유리 기자

jyuri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