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익산참여연대 "재량사업비 질의에 8명 시의원만 답변"
익산참여연대 "재량사업비 질의에 8명 시의원만 답변"
  • 김용군 기자
  • 승인 2018.09.0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명 의원 재량사업비 폐지, 6명 의원은 '투명성'조건으로 유지"

전북 익산지역 시민단체가 익산시의회 재량사업비 폐지 촉구 관련 시의원들에게 질의했지만 일부 의원들만 답변을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익산시참여연대는 4일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의원 재량사업비와 관련한 입장을 들어보고자 익산시의원 25명, 지역구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에 공개질의서를 발송했다. 이중 이춘석 국회의원, 시의원 8명만이 답변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2차례 (8월 21일, 2차 29일 설문지) 공개질의에 8명의 시의원이 답변했고 이 중에서 재량사업비 유지에 6명, 폐지에 2명의 의원이 답했다. 유지의 전제조건으로 "예산편성과 집행의 투명성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익산시참여연대는 "그나마 민감한 문제에 시민평가를 받겠다는 자세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하며 답변을 회피한 의원들에게는 "민감한 사안에 대해 회피한다는 것은 책임 있는 정치인의 모습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시민들의 재량사업비 폐지요구에 익산시의회가 투명하고 공정한 편성과 집행을 하겠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며 "지난 7대 익산시의회의 재량사업비 공개 약속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고, 새롭게 출발한 8대 의회에서도 시민들이 납득하고 공감 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해지 못하고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재량사업비는 여의치 않으면 다음으로 미뤄도 되는 그만인 사안이 절대 아니며, 10년이 넘게 매년 선심성과 비리문제로 논란이 반복되고 있다"면서 "적폐청산의 시대정신을 생각할 때, 의원들의 대표적인 기득권인 재량사업비 폐지를 더 이상 미루지 않기를 바란다"며 강력히 요구했다.

[신아일보] 익산/김용군 기자


kyg154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