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Smart HACCP" 최초도입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Smart HACCP" 최초도입
  • 조덕경 기자
  • 승인 2018.09.04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홍천군 제공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장기윤 원장(가운데)과 박선희 이사(오른쪽)가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을 방문하여 Smart HACCP 장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홍천군 제공)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은 "하이트진로와 손잡고 Smart HACCP 시스템을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에 최초로 도입하여 시범적용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은 지난해부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식품안전관리 및 식품제조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HACCP종합관리시스템인 Smart HACCP 도입을 추진하여 온 결과, 이번에 첫 결실을 맺게 됐다.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은 맥주(’14년 2월 인증), 기타주류(’17년 4월 인증) HACCP인증 업체로 지난 2월부터 Smart HACCP 적용을 위한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 접목 및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여 8월에 도입을 완료했다.

이번 Smart HACCP 시스템 도입으로, 그 간 종사자가 수기로 일일이 기록 관리하던 중요관리점(여과, 세척 등) 모니터링을 실시간 자동화함으로써 HACCP관리의 효율성이 개선됨은 물론, 품질 신뢰도와 생산성 등 측면에서도 긍정적 효과가 예상된다.

또한 중요관리점(CCP)에서 생성되는 데이터 수집 및 분석이 용이해져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품질예측 등 사전 예방적 관리강화를 통하여 전반적인 식품안전관리 수준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HACCP인증원은 민관합동 스마트공장추진단(단장 박진우)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 중·소규모 식품업체에 Smart HACCP 기반 스마트 공장을 보급·확산하는 등 Smart HACCP 구축 및 수준 고도화 확산을 위한 적극적 수요 발굴, 홍보 및 기술지원 등을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

한편, 장기윤 원장과 박선희 인증사업이사는 8월 31일(금) 강원도 홍천군에 있는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을 방문하여 Smart HACCP의 현지 적용 실태를 살펴보고, 김성곤 공장장 등 회사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를 가졌다.

장기윤 원장은 “Smart HACCP 시범적용은 4차 산업혁명 대비 국내 식품산업분야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국내 중·소규모 등 많은 식품업체에 Smart HACCP 도입이 확산되어 식품안전관리의 효율성이 제고됨과 함께 생산성과 신뢰도도 한층 높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홍천/조덕경 기자


jogi444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