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부, 중소기업 ‘현장 스킨십’ 대폭 늘린다
정부, 중소기업 ‘현장 스킨십’ 대폭 늘린다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09.04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대한상의, ‘중소기업정책협의회’ 발족
현장 중심 정책 입안 지원·규제개선·협력 강화

중소벤처기업부와 대한상공회의소가 4일 서울시 중구 상의회관에서 ‘중소기업정책협의회’를 발족하고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중소기업정책협의회는 정부와 중소기업인간의 만남을 정례화해 현장 중심의 정책 입안을 지원하고 협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중소기업 관련 각종 규제와 현장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4월 홍종학 장관 초청 간담회에서 협의회 구성을 합의한 후 처음 개최됐으며 최수규 중기부 차관과 정기옥 대한상의 중소기업위원장, 이준희 중기부 중소기업정책관,  김국현 이니스트팜 대표이사, 윤석근 일성신약 대표이사, 이현옥 상훈유통 대표이사, 박혜린 바이오스마트 대표이사 등 대한상의 중소기업위원회 위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의회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스케일업(Scale-up) 정책 강화 △최저임금 인상 부담 경감 △근로시간 단축 연착륙 지원 △성과·혁신 중심의 중기지원 정책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활용 지원 △신산업 부문 규제 타파(네거티브 규제 전환·개인정보보호 및 원격의료 제한 완화) 등을 건의했다. 

최수규 차관은 인사말을 통해 “정부는 중소기업을 지원해 서민경제에 돈이 돌게 하는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구현 이라는 세 가지 성장전략을 추진중”이라며 “중소기업 정책협의회를 통해 함께 소통하고 논의한다면 오랜 저성장과 양극화의 수렁에서 벗어나는 길을 반드시 찾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young2@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