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춘수 함양군수, 엑스포 및 축제장 현장 점검
서춘수 함양군수, 엑스포 및 축제장 현장 점검
  • 박우진 기자
  • 승인 2018.09.0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경남 함양군 서춘수 군수(사진=연합뉴스 제공)

경남 함양군 서춘수 군수가 오는 7일부터 16일까지 열흘간 함양 상림공원 일원에서 개최되는 함양산삼축제·물레방아골축제를 앞두고 지난 1일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3일 밝혔다.

서 군수는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부행사장인 산삼휴양밸리와 주행사장인 산양삼 산업화단지를 방문해 사업 전반적인 현황을 청취했다.

이후 집중 호우 등 기상악화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과 축제 시 처음 활용되는 산삼주제관 등 산양삼산업화단지 시설물에 대해 방문객들의 불편이 없도록 사전 점검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또 축제 행사장 곳곳을 둘러보며 분야별 준비상황, 보완할 점 등을 살펴봤다.

산삼축제와 물레방아골축제의 무대가 될 상림공원 인근 축제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임시 시설물과 행사장 공간배치, 관람 동선 등 관람객 편의와 안전성 점검에 중점을 두었다.

서 군수는 이어 대봉산 산삼휴양밸리의 생태숲체험관에서 전반적인 현황을 청취한 후 집중호우 등 기상악화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 등을 당부했다.

군은 2020년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가 국제행사 승인을 받음에 따라 이번 축제를 엑스포 개최의 전초전으로서 국제행사에 걸맞은 축제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엑스포는 상림공원 일원이 주 행사장으로 산삼휴양밸리가 부행사장으로 활용된다.

서 군수는 “이번 축제는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변화를 모색하여 기획 한 만큼 예상되는 문제점을 철저히 분석 보완하고 축제장을 찾는 군민과 관광객들이 만족한 힐링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며 “특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는 7일부터 16일까지 함양 상림공원 일원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대표 불로장생 건강축제 ‘함양산삼축제’는 ‘심마니와 떠나는 산삼 여행!’을 주제로 열린다. 

같은 기간 함양의 문화와 예술의 축제 물레방아골 축제가 열려 함양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건강 힐링 여행을 선물할 예정이다.

wj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