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삼척시,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 총 412억원 투자사업 선정
삼척시,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 총 412억원 투자사업 선정
  • 이중성 기자
  • 승인 2018.09.0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내 일반근린형, 정라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사업에 선정
삼척시청 전경(사진=삼척시 제공)
삼척시청 전경(사진=삼척시 제공)

강원 삼척시가 국토교통부 도시재생뉴딜 사업으로 신청한 2건 모두 선정됐다.

시는 성내지구가 광역권에서 선정하는 '일반근린형사업'으로, 정라지구는 중앙심사에서 '중심시가지형'으로 선정되어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2일 밝혔다.

도시재생 사업으로 추진되는 성내지구 '관동 제1루 읍성도시로의 시간여행'은 대학로 일대 15만㎡에 대해 4년간 국비 85억원을 포함 총 162억원이 투자돼 청년창업문화가 복합된 혁신거점지 구축 등, 문화예술의 거리를 조성하여 구도심 경제를 활력시킬 계획이다.

구심지는 10여년간 대학로 거리로 운영이 되어 왔으나 대학생 및 청년들을 위한 시설이 전무해 새로운 활력 요소에 대한 기대가 많은 지역으로 지난해부터 삼척읍성을 테마로 한 특화거리조성으로 대학로 거리를 활성화 시킬 계획으로 추진중이다.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사업으로 정라동 100번지 일원 구)세광엠텍과 삼표시멘트 제2공장 부지 약 20만㎡를 활용하여 앞으로 5년간 국비 150억을 포함, 총250억원의 사업비로 문화예술 공간 랜드마크 거점 및 근대문화 예술공간을 조성하는 재생사업이다.

일대는 근대화 과정에서 물류제조의 중심지 역할을 하면서 지역산업을 견인하여 왔으나 시멘트업 하락세, 세광엠텍 파산 등으로 지역산업이 쇠퇴하여 왔고 인구 감소 등 지역침체와 공동화 현상을 초래하여 온 지역이다.

근대산업의 변화와 이사부장군 수토역사의 장소성을 보유하고 있는 이곳을 도시재생을 통한 중심시가지 기능회복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에 선정되고자 부단한 노력을 해왔다.

내년에 있을 실현 가능성 평가에 대비 활성화 계획을 마련하고 현장지원센터 설치, 도시재생대학 등 주민 역량강화 프로그램 운영, 맞춤형 콘텐츠 발굴 등 사업계획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정부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으로 시가지 일대가 문화예술과 관광으로 과거 부흥의 역사를 되찾고 지역이 회복 되는 계기가 될 뿐만 아니라 이러한 여파를 도계와 원덕, 근덕지역으로 확산시켜 지역발전의 구심체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lee119c@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