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트럼프 "김정은과 좋은 관계… 모든 상황 바뀔 수도"
트럼프 "김정은과 좋은 관계… 모든 상황 바뀔 수도"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8.31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아직 좋은 관계에 있으나, 상황이 변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가진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김 위원장에게 인내심을 가질 수 있다"면서 "나는 세계 누구보다도 더 큰 인내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서 "나는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유지해왔다"면서도 "그런 관계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사일 실험이 없었고 로켓 실험도 없었다"며 "우리는 인질들을 되찾았다. 핵 실험도 없었다. 그리고 그것은 꽤 좋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뀔 수있다. 모든 상황이 바뀔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