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작년 대학생 1인당 장학금 337만원… 전년比 10만원↑
작년 대학생 1인당 장학금 337만원… 전년比 10만원↑
  • 장유리 기자
  • 승인 2018.08.31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185개교 대학정보공시… 입학전형료↓·교육비↑

지난해 전국 4년제 일반대학의 1인당 장학금은 전년 대비 10만원 가량 늘어난 337만원으로 조사됐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4년제 일반 대학 185개교의 학생 1인당 장학금·학자금 대출·적립금·입학전형료 등의 정보를 분석해 31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지난해 이들 4년제 대학의 장학금 총액은 4조7377억원으로 전년 대비 315억원(0.7%) 늘었다.

유형별로 봤을 때 전체 장학금 중 국가 장학금이 2조7755억원(58.6%)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교내 장학금 1조8051억원(38.1%), 기타 교외 장학금 1378억원(2.9%) 등 순이었다.

학생 1인당으로 장학금을 계산했을 때 지난해 학생들은 전년(327만9천원) 대비 9만5000원(2.9%) 증가한 337만4000원을 받았다.

국·공립대 장학금은 평균 275만1000원, 사립대는 355만7000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1.6%와 3.2% 늘었다.

학자금 대출(2017년 2학기~2018년 1학기)이용 학생 수는 35만3257명으로 전년 대비 1만270명(2.8%) 줄었다. 이는 국가장학금 수혜 금액과 범위가 확대됐기 때문으로 진단됐다.

지난해 일반대학의 학생 1인당 교육비는 1546만9000원으로 한 해 사이 60만7000원(4.1%) 늘었다.

대학에 대한 정부 재정지원은 늘어나는데 학생 수가 줄면서 대학들이 학생 교육에 투자하는 평균 교육비는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학생들이 부담하는 입학전형료는 낮아졌다. 2018학년도 신·편입생 평균 입학전형료는 4만8800원으로 3600원(6.9%) 낮아졌다.

국·공립대학이 3만3000원, 사립대학은 5만2100원으로 각각 3100원(8.6%), 3800원(6.8%) 감소했다.

이외에 자세한 공시는 대학알리미에서 이날 오후 1시부터 확인할 수 있다.

[신아일보] 장유리 기자

jyuri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