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우리銀 10월부터 주52시간 근무 도입…은행권 확산 조짐
우리銀 10월부터 주52시간 근무 도입…은행권 확산 조짐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8.31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우리은행)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이 시중은행 최초로 주 52시간 근무제를 조기 도입한다.

우리은행 노사는 10월부터 주 52시간 근무제를 전 영업점과 부서에서 시행하기 위해 근무형태 개선과 제도 도입 및 보완, 새로운 근로문화 정립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연장근무가 많은 영업점과 부서는 인원을 추가 배치하고 근무시간을 조정할 계획이다. 이미 시행중인 PC-OFF제와 대체휴일제를 확대하고 탄력근로제도 실시할 방침이다. 또 영업점 아침회의를 없애는 등 새로운 근로문화를 정립해 나가기로 했다.

금융노사 간 산별교섭에서 주 52시간제 도입에 잠정 합의한 만큼 다른 시중은행도 조기 도입에 동참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한·KB국민·KEB하나·NH농협은행 등은 현재 조기 도입을 위해 노사 간 협의를 진행 중이다.

상급단체인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와 산별교섭을 잠정합의한 만큼 이들 은행도 주 52시간제를 조만간 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잠정합의안에 따르면 주 52시간은 연내에 조기 도입하고 점심시간 1시간은 PC오프제를 통해 보장받기로 했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