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전국 최고 재배면적·맛 자랑 영천포도 본격 출하
전국 최고 재배면적·맛 자랑 영천포도 본격 출하
  • 장병욱 기자
  • 승인 2018.08.3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영천포도가 본격 출하되고 있다. (사진=영천시)
경북 영천포도가 본격 출하되고 있다. (사진=영천시)

전국 최고의 재배면적과 맛을 자랑하는 경북 영천포도가 본격 출하되고 있다.

이달 중·하순경부터 노지 대립계포도인 거봉과, 캠벨얼리가 한창 출하되고 있으며, 다음달 말부터는 일명 머루포도(MBA 머스켓 베일리 에이)로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30일 경북 영천시에 따르면 포도 재배면적은 3800여 농가에 1960ha로 전국 최대 주산지다. 생산량은 연간 3만4000여톤 정도다.

시는 전국 최고의 재배면적을 자랑하는 영천포도를 고품질화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포도 비가림시설 지원과 생력화 장비 지원, 농업인 교육에도 힘을 쏟고 있다.

특히 영천포도는 지난 2009년 ‘영천포도 지리적표시제 제53호’로 등록됐다.

지리적표시제는 농산물과 그 가공품의 명성 품질이 해당 지역의 기후, 풍토 등 지리적 특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경우 그 특정지역의 지리적 명칭을 사용한 브랜드를 등록 보호해 주는 제도다. 그만큼 영천포도는 맛과 품질을 자랑한다.

한편 시는 대한민국 최대 포도 주산지의 이점을 살려 포도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해 와인산업육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와인산업을 위해 농림수산식품부의 와인클러스터사업 등 여러 사업을 유치해 전국 최고의 와인생산도시로 성장했다.

현재 18개소 와이너리와 50개소 서브와이너리에서 생산되는 와인은 연간 약 27만병, 전국와인 생산량의 42%를 차지하고 있으며 연간 약 3만 명의 와인투어객이 영천을 찾아 영천와인이 6차 산업의 성공적 모델로 손꼽힌다.

최기문 시장은 “시는 포도재배를 위한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니고 있어 당도가 좋기로 유명하다”며 “고품질 농산물 생산을 통한 농업경쟁력 강화를 통해 전국 최고의 부자농촌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wj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