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도봉구, '국제 도봉산 페스티벌' 개최
도봉구, '국제 도봉산 페스티벌' 개최
  • 최영수 기자
  • 승인 2018.08.30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남녀노소가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 풍성

구는 지난해 첫 ‘국제 도봉산 페스티벌’ 개최를 통해 서울의 명산인 도봉산의 아름다운 가을을 많은 국내외 산악‧등산인과 공유하는 시간을 가진데 이어 올해 ‘2018 국제 도봉산 페스티벌’은 전문 산악인 중심의 프로그램 뿐 아니라 더 많은 대중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축제로 구성했다.

이를 위해 지난 8월 7일 축제 관계자, 지역 내 청년 및 예술가,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제 도봉산 페스티벌 네트워크 파티’를 개최해, 축제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다양한 시각에서 축제의 방향성 및 아이디어를 모으는 자리를 가졌다.

행사는 많은 사람들이 찾는 도봉산역에서 도봉산으로 가는 입구부터 참여자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다양한 체험부스와 아트마켓이 들어서고, 도봉산을 주제로 한 기획공연과 퍼포먼스 도봉산 일대에서 이틀에 걸쳐 이어질 예정이다.

우선 이번 ‘2018 국제 도봉산 페스티벌’은 그동안 도봉산이 있는 국립공원 내에서 진행된 무대를 도봉산 선인봉이 한 눈에 들어오는 다락원체육공원 일대로 옮겨 메인무대를 설치한다.

이를 통해 아름다운 자연을 보호하면서, 친환경적으로 즐길 수 있는 축제를 만들어 가고, 또한 축제장을 평화문화진지, 다락원체육공원으로까지 확장함에 따라 지역 상권과의 연계도 꾀한다는 목적이다.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9월 7일 전야제로 도봉사에서 ‘다과와 함께 즐기는 산 속 예술공연’과 ‘야간산책 프로그램’을 마련해 지역 내에 축제 분위기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이번 ‘2018 국제 도봉산 페스티벌’은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행사로,  산악행사 뿐 아니라, 공연, 체험,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마련된다.

세부적으로 △산악행사로는 도봉산 선인봉‧만장봉‧자운봉‧암벽장을 오르는 자연암벽대회, 내‧외국인이 함께 뛰는 둘레길 트레일러닝이 진행되고, △공연행사로 다락원체육공원 잔디광장에서 펼쳐지는 야외영화제, 버블쇼와 새동네마을공원시계탑 및 수변무대에서 프린지페스티벌 등이 진행된다.

이뿐 아니라, 한지등과 어우러진 도봉산의 저녁밤길을 걷는 야간산책, 스탬프 투어, 숲 해설 프로그램, 인공안벽체험, 천축사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템플스테이와 도봉산 및 친환경과 관련된 아트마켓, 체험부스 등도 마련된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새롭게 진행되는 ‘2018 국제 도봉산 페스티벌’을 통해 자연과 함께 하는 우리의 삶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고, 국내외 더 많은 사람이 서울의 명산인 도봉산과 활력 있는 문화가 넘치는 도봉구의 매력을 함께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hldudtn5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