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 우즈벡전 4-3-3 포메이션…수문장 조현우 결장
한국, 우즈벡전 4-3-3 포메이션…수문장 조현우 결장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8.08.27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대한축구협회)
(자료=대한축구협회)

한국이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무릎 부상을 당한 수문장 조현우는 교체멤버에 이름을 올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6시(한국시간)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을 우즈베키스탄과 치른다.

이날 한국대표팀은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선다.

공격진 3명은 황의조를 중심으로 좌우로 손흥민과 나상호가 책임지며, 중원진은 이승모와 장윤호, 황인범이 맡고, 포백엔 김진야와 김민재, 황현수, 김문환이 나선다.

한국의 골문은 이란전에서 무릎부상을 당한 조현우를 대신해 송범근이 출전한다.

한편, 한국 U-23 대표팀은 우즈벡에 7승 1무 1패의 압도적인 상대전적을 기록 중이다. 다만, 가장 최근 경기인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는 1-4로 패배했다.

jej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