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경남남부세관 ‘조선산업 관세행정협의회’ 공식출범
경남남부세관 ‘조선산업 관세행정협의회’ 공식출범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8.08.24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 협력을 통한 규제혁신 및 지원책 도출
‘조선산업 관세행정협의회’를 출범
‘조선산업 관세행정협의회’ 출범(사진=경남남부세관 제공)

부산경남본부세관, 경남남부세관은 대한민국 수출주력 업종인 조선업의 재도약을 지원하기 위해 국내 조선업체 4개사와 관세청이 공동으로 ‘조선산업 관세행정협의회’를 공식 출범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24일 밝혔다.

협의회에는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관세청, 경남남부세관, 울산세관 등이 참여했다.

협의회는 이날 회의에서 선박․플랜트 기자재 통관 절차 개선, 보세공장 잉여물품 수입신고 절차 등 다양한 규제개혁안과 관세행정상 실질적 지원방안을 논의했으며, 향후 정례회의를 통한 지속적인 민․관 협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임근철 경남남부세관장은 “이번 협의회 출범이 국가핵심산업인 조선업 재도약의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협의회 논의사항이 규제혁신 및 관세행정 지원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경남남부세관은 본 협의회 출범에 이어, 기업지원관(BDO) 제도를 거제․통영지역의 중소 조선업체로 확대․시행하고, ‘기업방문설명회’ 개최를 통해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행정지원 및 규제개혁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