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해피투게더3' 박성광, 박서준과 절친 과시...SNS 언팔로우까지 한 사연은?
'해피투게더3' 박성광, 박서준과 절친 과시...SNS 언팔로우까지 한 사연은?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8.08.23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해피투게더3' 박성광이 ‘절친’ 박서준의 SNS를 언팔로우 했다고 밝혀 관심을 모은다.

매주 동시간 시청률 1위를 지키고 있는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오는 23일 방송은 ‘해투동:적인가 아군인가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여름 MT-토크 신과 함께 특집’ 1부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해투동:적인가 아군인가 특집’에는 ‘레강평’ 스컬&하하-박성광-강유미-유아(오마이걸)가 출연해 어디로 튈 지 모르는 탱탱볼 같은 토크로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성광은 박서준과 친분을 과시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과거 시트콤 ‘패밀리’에 함께 출연한 이후 절친이 되었던 것. 하지만 박성광은 “최근 내가 박서준 SNS를 언팔했다”며 박서준에게 ‘언팔 굴욕’을 안긴 사실을 공개해 주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박성광이 박서준을 차단한 이유를 밝히자 현장 곳곳에서 탄식이 터져 나왔다고 전해져 그 전말에 궁금증이 더욱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박성광은 류준열과도 인연이 깊다면서, 미안한 일이 있다고 전해 귀를 쫑긋하게 했다. 이어 박성광은 “류준열의 ‘응답하라 1988’ 오디션 합격 파티를 순댓국집에서 했다. 그때 류준열이 ‘순대를 추가해도 되냐’고 했는데 내가 ‘그만 좀 먹어’라며 장난을 쳤다”고 속사정을 밝혔다. 이를 듣자마자 출연진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야유를 쏟아내 웃음을 자아냈다고.

특히 박성광은 “나중에라도 장난이라고 말하고 싶었는데 너무 늦었다는 생각에 (장난이라고) 하지 못했다”며 소심 끝판왕 면모를 보여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더해 박성광은 ‘순대 사건’ 이후 류준열에게 또 다른 미안한 일이 있었다고 밝혔다는 전언이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박서준이 박성광에게 SNS 언팔로우를 당한 사건의 전말과 박성광의 소심 돋는 스토리는 ‘해피투게더3’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신아일보] 김지영 기자


jy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