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입주율 9개월째 70%대…건설사, 수금 차질
입주율 9개월째 70%대…건설사, 수금 차질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8.08.17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주택 처분 지원 등 지원책 필요
전국·서울·지방 입주율 추이.(자료=주산연)
전국·서울·지방 입주율 추이.(자료=주산연)

저조한 입주율 추세에 건설사들의 잔금 수금에 차질이 생겨 앞으로 재정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수분양자의 주거이동을 돕기 위해 기존주택 처분을 지원하는 등 입주지원책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17일 주택산업연구원(이하 주산연)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입주율이 75%로 조사돼 9개월 연속 70%대를 맴돌았다.

전국 입주율은 지난해 10월 81.9%를 기록한 후 1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최저 74.2%와 최고 77.7% 사이의 등락을 반복하는 중이다.

이같은 저조한 입주율 추세에 건설사들의 재정악화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입주율이 낮다는 것은 건설사가 분양시점에서 판매한 주택의 분양계약금 외 잔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박홍철 주택산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잔금수급 여부가 달려있는 입주는 장기적으로 건설사들의 손익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낮은 입주율이 지속될 경우 건설사들의 재무상황이 악화될 수 있어 적절한 입주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필요한 입주지원책으로는 △임차인 보증금 반환자금 지원 △기존주택 처분 지원 시스템 구축 △주택 수요자 금융지원 확대  등이 꼽혔다. 이는 수분양자(분양을 받은 사람)의 주거이동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주산연이 지난달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기존 주택 매각 지연(36.6%)과 세입자 미확보(31%) 등이 미입주의 주된 원인으로 조사된 바 있다. 

jej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