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정은, 원산갈마 시찰… "관광지구, 제재 맞선 대결전"
김정은, 원산갈마 시찰… "관광지구, 제재 맞선 대결전"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8.1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안남도 양덕군의 온천지구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안남도 양덕군의 온천지구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현장을 시찰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은 17일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동지와 함께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지도 하시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호텔 등 건설현장 전반을 돌아봤다. 김 위원장이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 현장을 시찰한 것은 약 3개월 만이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의 경치 좋고 아름다운 해변가들에 문화 휴식터를 훌륭히 꾸려 인민들이 마음껏 향유하게 하려는 것은 당에서 오래전부터 구상해온 사업이며 제일 하고 싶었던 사업 중의 하나"라며 "이제는 눈앞에 현실로 바라보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건설과 같은 방대한 창조대전은 강도적인 제재봉쇄로 우리 인민을 질식시켜보려는 적대세력들과의 첨예한 대결전이고 당의 권위를 옹위하기 위한 결사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과 같이 모든 것이 어렵고 간고한 시기 이처럼 대규모 공사가 세계적 문명을 압도하며 결속되면 당과 군대와 인민의 일심단결 위력이 만천하에 과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 위원장은 이곳에 해양공원을 내년 10월 10일까지 건설하라는 지시도 내렸다.

이번 시찰에는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황병서 당 중앙위 제1부부장, 조용원·오일정·김용수 당 중앙위 부부장,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마원춘 국무위원회 국장 등이 동행했다.

중앙통신은 별도 기사에서 김 위원장이 양덕군의 온천지구에 병 치료 및 관광휴식을 할 수 있는 '온천관광문화지구'를 꾸리려는 구상을 하고 야간 현지지도 시찰도 했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