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자격 논란' 김대준 한국당 비대위원…결국 '자진사퇴'
'자격 논란' 김대준 한국당 비대위원…결국 '자진사퇴'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7.30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준 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에서 김대준 비대위원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지난 25일 국회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에서 김대준 비대위원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음주운전 전과와 더불어민주당 당원 이력 등으로 자격 논란을 불러온 김대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이 30일 비대위원 자리에서 물러났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김대준 위원이 안타깝게도 사의를 표했다"며 "본인으로서는 억울한 점도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당 내에선 김 위원이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에 광역의원 공천을 신청했다가 서류심사에서 탈락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대위원 사퇴 요구가 이어져 왔다. 

또, 소상공인연합회 사무총장 등을 지낸 김 위원은 음주 운전 등 총 2건의 전과기록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되기도 했다. 

[신아일보] 이동희 기자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