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민선7기 부산시 조직 대폭확대 개편
민선7기 부산시 조직 대폭확대 개편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8.07.2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실, 4본부, 9국, 4관, 90과 체제로 개편단행
(사진=부산시)
(사진=부산시)

부산시 조직이 5실 4본부 9국 4관 90과 체제로 탈바꿈된다.

시는 ‘행정기구 및 공무원 정원 규칙개정안’이 조례규칙심의회에서 통과됨에 따라 민선7기 출범과 함께 시작된 시 조직개편 작업을 마무리하고 8월에 조직개편을 단행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민선7기 도시비전인 ‘시민이 행복한 해양수도 부산’구현을 위한 해양·복지·문화·경제·안전·환경·시정혁신 등 시정 전 분야에 대한 혁신을 단행하고 일하는 방식 개선 등을 병행 추진한다.

이를 위해 시민소통·협치를 위한 시민행복추진본부 및 시민행복 기본요소 컨트롤타워인 문화복지진흥실을 신설하고 미래산업국 개편을 통한 경제체질개선을 단행한다.

아울러 기존 3실 5본부 10국 4관 90과로 운영해 온 민선6기 조직운영의 문제점을 해소하고 차별화된 민선7기만의 시정철학 및 비전을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조직개편은 ‘시민이 주인인 시정, 시민과 소통하는 시정’을 위해 시장직속으로 시민행복추진본부를 신설한다.

시민행복 추진본부는 양방향 시민소통 채널을 확대해 시정 주요현안 해결과정에 시민들이 함께하는 시민청원제도, 시민원탁회의 등 시민참여의 제도적 틀을 마련한다. 청년지원 및 인권·노동정책 등을 담당할 청년정책담당관 및 사회통합담당관을 본부 산하에 신설한다.

시민이 행복한 도시 구현’을 위해 시민 체감행복도를 높일 수 있는 컨트롤타워인 문화복지진흥실을 신설하고 문화·복지·가족·건강 등 시민행복 기본요소를 총괄 관리·조정할 계획이다.

쾌적하고 안전한 시민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기후대기과에 미세먼지대응팀을 신설하고, 부서간 산재된 물관리 기능을 수자원관리과로 일원화며, 싱크홀 등 지하안전 관리 기능 강화를 위한 지하안전팀을 설치한다.

기존 개발에만 매몰된 정책에서 벗어나 녹지·공원 조성 등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행복주택녹지국을 설치하고, 산하에 임대주택 및 주거복지 관련 사무를 전담할 주택정책과를 신설해 시민의 주거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기존 농축산유통과에 배치된 동물보호팀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동물복지지원단으로 독립, 설치된다. 동서간 지역격차 해소를 위한 지역균형발전 및 주민과 함께하는 협치적 도시재생 추진을 위해 기존 서부산개발본부를 도시균형재생국으로 개편한다.

도시재생과 연계한 지역균형개발 사업 추진을 도모하고, 도시재생정책과를 신설해 도시재생 관련 정책 발굴 기능을 강화한다. 또 민관 협치 전담팀을 신설해 협력사업 및 도시재생 전문가 양성을 책임지게 할 방침이다.

시는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융복합기술 적용 등 경제체질개선을 통한 일자리창출 및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경제부시장 밑에 미래 산업국을 설치한다.

산하에 창업 및 지역주력산업 육성, 연구개발 등 관련 부서를 모아 연구개발 성과를 전 분야에 확산·보급토록 하고, 장기생존율이 높은 기술창업 활성화를 지원하는 등 미래 신성장동력산업 육성 및 고부가가치 산업을 발굴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일자리경제실 산하에 중소상공인지원과 및 사회적경제과를 신설해 사회적 가치 실현 및 공정경제 육성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민선6기 조직운영상의 비효율성 제거 및 시민생활과 밀접한 분야 관련 시정혁신을 추진하기 위한 조직개편도 실시된다.종전 시정혁신본부 및 실·국·본부장 직속의 정책팀은 폐지되고, 기능은 신설되는 부서 등으로 각각 이관된다.

또 버스준공영제 및 교통체계 개선 등 공공교통 혁신을 위해 기존 교통국을 교통혁신본부로 개편하여 고질적인 교통문제 해소에 적극 나서고, 시민안전실에 기동안전감찰 및 안전혁신 기능을 강화해 시민안전혁신실로 개편한다.

부산시 재정건전화 및 공기업의 방만한 경영 개선 유도 등 재정혁신을 전담할 기구도 신설된다. 재정기획관 산하에 재정혁신담당관을 신설해 재정분야 혁신을 전담토록함으로써 시민의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민선7기 슬로건인 ‘시민이 행복한 동북아 해양 수도’의 구체적 실현을 위해 사회적 약자 보호 등 사회적 가치실현과 미래 먹거리 발굴 등 핵심 어젠다 중심으로 단행한다”며 “시민이 시정의 진정한 주인이 될 수 있도록 조직 시스템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