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부선 사과문 대필 의혹' 주진우 기자, 경찰 출석
'김부선 사과문 대필 의혹' 주진우 기자, 경찰 출석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7.25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선씨 입장에서 도우려던 것… 협박 없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 김부선씨의 페이스북 사과문을 대필한 의혹을 받는 주진우 기자가 25일 경찰에 출석했다.

주 기자는 이날 경기 분당경찰서에 출석해 의혹과 관련된 기자들의 질문에 “김부선씨 입장에서 도우려고 나선 것은 맞다”며 “협박이나 스캔들을 무마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주 기자에 대해 김부선씨의 사과문을 대필했다는 의혹을 처음 제기한 공지영 작가의 SNS 글에 대해서는 “한 글자도 읽지 않았고, (공 작가의 주장은) 시점이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이 도지사와 김부선씨의 관계에 대한 질문에는 “저도 제3자다. 남녀의 사적인 관계에 대해 타인이 말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이후 “들어가서 자세히 말하겠다”고 밝힌 주 기자는 곧바로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앞서 공 작가는 지난달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주 기자가 김부선과의 문제를 언급하며 겨우 막았다고 말했다”는 취지의 글을 게시했다.

이후 주 기자가 김씨와 통화하면서 사과문에 대해 대화하는 육성 파일이 공개되기도 했다.

경찰은 주 기자를 상대로 사과문을 대필했는지 여부와 더불어 이 도지사와 김씨간 스캔들에 대한 내용도 조사할 방침이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