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반도 중심 철원이 남북교류에 중심돼야”
“한반도 중심 철원이 남북교류에 중심돼야”
  • 최문한 기자
  • 승인 2018.07.1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갑수 의원 5분발의...8대 철원군의회 첫 임시회서
철원군의회 제245회 임시회에서 김갑수 의원이 5분 발의를 하고 있다. (사진=최문한 기자)
철원군의회 제245회 임시회에서 김갑수 의원이 5분 발의를 하고 있다. (사진=최문한 기자)

강원 철원군의회 제245회 임시회가 18일 본회의장에서 개회된 가운데 김갑수 의원이 5분 발의를 통해 ‘한반도 중심 철원이 남북교류에 중심이 돼야’라는 명분을 제기해 눈길을 끌었다.

김 의원은 “4·24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교류가 다시 시작되면서 경의선과 동해선 등 철도와 도로현대화사업을 위해 추진실무단이 점검과 확인작업을 시작하고 있으나 정작 휴전선 155마일 중 3분의 1을 차지하는 철원의 경원선은 거론조차 안되고 있다”고 서두를 밝혔다.

또 “지난 2015년 백마고지역에서 월정리간 9.3km 경원선 복원공사가 시작됐지만 얼마지 않아 일방적으로 중단되고 있으나 이날까지 누구하나 정부에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철원은 누가 봐도 한반도의 중심이고 통일이 된다면 그 중요성과 가치에 비해 외면을 당하고 있다”며 “중심이 튼튼해야 날개도 튼튼한 데 지금의 상황은 중심은 외면하고 날개만 키우는 격이 아니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가 목소리를 내지 않고 침묵하고 있기 때문에 외면을 받고 있다”면서 “감나무 밑에서 누워서 감을 떨어지기만 기다리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냐”고 강조하면서 집행부는 물론 의회차원에서 먼저 나서야 한다는 의미를 덧붙였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철원군 가축사육에 관한 조례개정 과정에 대해 “상위법령에서 이미 규정하고 있는 불필요한 사항 등을 정비하고 개정하는 반복과정에서 주민들의 갈등을 유발하며 조례제정에 대한 행정불신과 민원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주 개정되는 조례의 기준점이 모호하기 때문에 관계법령과 타 시·군 조례를 비교해 지역특성에 맞는 조례를 갖출 수 있도록 전문적인 법제 담당자를 양성해 줄 것”을 집행부에 주문했다.

한편 8대 철원군의회 첫 임시회가 개회된 이날, 의사일정으로 예결특위·조례 등 의안심사특위·행정사무감사 구성의 건을 다룬 뒤 기감실, 관광과 자치행정과 농업정책과 등 집행부 4개 실과를 대상으로 2018년도 군정업무보고·질의 청취 등의 진행했다.

[신아일보] 철원/최문한 기자

asia556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