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오산, 장애인 편의시설 실태 전수조사
오산, 장애인 편의시설 실태 전수조사
  • 강송수 기자
  • 승인 2018.07.1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까지 723개소… 건축물 용도 따라 6~90개 항목

경기 오산시는 오는 11월까지 관내 723개소를 대상으로 장애인 편의시설 실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전수조사는 편의시설 활성화 정책의 기초자료 확보를 위한 것으로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이하 ‘장애인등 편의법’)‘에 근거해 5년마다 실시하는 조사이다.

대상시설은 공공건물, 근린생활시설, 숙박시설, 병·의원 등 ‘장애인등 편의법’ 시행일인 지난 1998년 4월11일 이후 건축행위가 있었던 건물 가운데 편의시설 설치의무가 있는 곳으로, 사전 모집된 조사원이 2인 1조로 시설을 직접 방문해 주 출입구 단차(높이) 제거, 엘리베이터, 계단, 장애인화장실,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등 건축물 용도에 따라 6~90개 항목을 조사한다.

조사 결과는 내년 1월 발표하며, 시는 편의 시설이 설치되지 않았거나 미흡한 건축물에는 시정명령 등을 통해 개선 조치한다

김승규 노인장애인과장은 “이번 조사는 장애인 등 약자들의 이동권과 접근성 확보를 위한 계획수립의 근거자료로 활용되는 중요한 조사이기 때문에 조사 대상인 시설주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ssk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