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기초단체 최초 '지진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
용인, 기초단체 최초 '지진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
  • 김부귀 기자
  • 승인 2018.07.1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지진조기경보시스템 개념도. (사진=용인시)
용인시 지진조기경보시스템 개념도. (사진=용인시)

경기도 용인시는 신속한 재난정보 전달을 위해 전국 기초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지진 조기경보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기상청 지진화산센터가 탐지한 지진 경보를 실시간으로 받아 전파하므로 행정안전부의 긴급재난문자(CBS) 보다도 빠르게 상황을 시민들에게 알릴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전파의 이동속도가 지진파 이동속도보다 4만 배(P파 기준)나 빠른 것을 이용한 것으로 200k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지진이 발생할 경우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25초 정도의 대피시간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도를 비롯한 광역단체들은 지난해 기상청 지진 조기경보 시스템에 연결해 지진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파하고 있는데 시는 자체적으로 경기도 시스템과 연결해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동시에 정보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시는 현재 시청과 3개 구청에 이 시스템을 설치, 시험 방송까지 마치고 가동에 들어갔다.

또 앞으로 이 시스템을 읍면동 청사를 비롯한 관내 전체 공공기관 건물에 연결하고, 추후 교육청과 협의해 각 학교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안전도시를 만들기 위해 태풍이나 홍수, 교통사고에 이르기까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다양한 재난관리 시스템을 구축해왔는데 이번에 지진 조기경보 시스템까지 연결해 지진에도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게 했다.

시관계자는 “앞으로 각종 재난상황이나 지진대피 훈련 등에 이 시스템을 활용해 실제 상황이 발생할 때 효과적으로 작동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용인/김부귀 기자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