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강덕 포항시장, 중앙부처 방문 국비확보 위한 총력전 펼쳐
이강덕 포항시장, 중앙부처 방문 국비확보 위한 총력전 펼쳐
  • 배달형 기자
  • 승인 2018.07.09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SOC사업 등 지속 추진 위한 국비지원 건의
이강덕 포항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경북 포항시 이강덕 시장은 9일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등 중앙부처를 잇달아 방문해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국비확보 총력전에 나섰다.

이 시장은 먼저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예산총괄심의관을 비롯한 분야별 예산심의관들 및 해당 과장들과 면담을 갖고 사업별로 국가예산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우선 남·북 경제협력시대를 대비한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건설’과 ‘동해중부선(포항~삼척)철도건설’ 사업 등이 조기에 완공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하는 한편, ‘영일만항 해경부두 축조공사’가 내년에 본격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을 건의했다.

또한 경북도청 이전에 따른 동해권역의 접근성 개선과 경북 내륙지방을 연결하는 원활한 물류수송을 위하여 ‘국도31호선(포항~안동) 4차로 확장사업’과 해안침식에 따른 해일 피해 등을 예방하기 위한 ‘도구해수욕장 연안정비사업’ 등이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어 이강덕 시장은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지역 내 최대 현안사업인 특별재생지역으로 선정된 흥해지역에 대한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관련한 지역주민들의 의견과 현황을 설명하고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지역 주민들의 최대관심사인 ‘주거안정을 위한 재개발·재건축 사업지원’을 비롯하여 ‘전파공동주택 정비사업의 신속한 추진’, ‘주민분담금 해소를 위한 장기저리융자 상품개발’ 등 재정적인 지원과 함께 기존에 제도적으로 미흡한 관련법이 조속하게 제·개정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조속한 행정적 지원을 건의했다.

이 시장은 “국비확보를 위해 정부안이 확정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수시로 중앙부처 및 국회를 찾아 필요성을 강력하게 설명할 계획”이라면서 “흥해지역에 대한 도시재생사업을 비롯한 지역의 각종 현안사업들이 지속적으로 추진되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강력하게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포항/배달형 기자

bdh25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