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시진핑, 3차 정상회동… 리설주 등 北 고위 관계자 동행
김정은-시진핑, 3차 정상회동… 리설주 등 北 고위 관계자 동행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06.19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군 의장대도 사열… 김정은 귀국 전 방중 장면 공개 '이례적'
(사진=CCTV 화면 캡처)
(사진=CCTV 화면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베이징에서 3차 정상회동을 가졌다.

관영 중국중앙(CC)TV는 이날 방중한 김 위원장이 같은날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을 만나는 모습을 보도했다.

이날 인민대회당에서는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나와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를 맞이했다.

김 위원장은 인민대회당 실내에서 시 주석과 함께 중국군 의장대도 사열했다.

이날 회동자리에 참여한 북한 측 인사는 김 위원장 부부와 최룡해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이다.

중국 측에서는 시 주석 부부를 포함해 왕후닝(王호<삼수변+扈>寧) 정치국 상무위원, 딩쉐샹(丁薛祥) 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한편 북중 외교 관례상 북한 최고 지도자가 귀국하기 전에 중국이 방중 장면을 먼저 공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