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野 협조 어떡하나… '선거 후폭풍'에 난감
靑, 野 협조 어떡하나… '선거 후폭풍'에 난감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19 15: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 상황 지켜보겠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청와대가 문재인정부 2기에 바짝 꼬비를 죄고 있는 가운데, 대화 상대인 야권이 '지방선거 후폭풍'에 휩싸여 있어 협치를 시도할 수 조차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방선거에서 압승하면서 국정동력은 확보했지만, 이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선 야권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당장 각종 민생·경제정책 시행을 위한 법률안의 통과 등 국회의 역할이 결정적인 현안들이 산적해 있기 때문이다.

특히 '포스트 북미회담'에 박차를 가하는 청와대로서는 외교안보 문제에서 야권의 초당적 협력이 절실하다.

당장 4·27 남북정상회담에 따른 판문점 선언에 대한 지지 결의안은 국회 본회의에 채택되지 못한 상황이다.

인사 문제에서도 야권의 협조가 필요하다.

지난 15일 경찰청장에 내정된 민갑룡 경찰청 차장의 인사청문회 절차도 여야 합의가 되지 않으면 인사청문회 자체가 무기한 연기될 수 있다.

향후 개각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여기에 청와대는 조만간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인데 내용에 따라 형사소송법과 시행령 등 일부 개정 사안이 포함될 가능성이 있어 국회 논의를 넘어야 한다. 선거는 이겼지만, 갈 길이 많이 남은 것이다.

이와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우선 야당 상황을 지켜보겠다"며 말을 아꼈다.

대화 상대인 야권의 수장 다수가 공석인 가운데 정계개편 가능성도 꾸준히 흘러 나오고 있어 국회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는 입장인 셈이다.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야권의 지방선거 후폭풍 수습이 마무리되면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할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익인간 2018-06-19 19:44:48
민주당은 개헌을 위해, 야당의원을 끌어오거나, 합당을 진행시켜야 한다. 지금까지 했던것 처럼 대통령에게 엎혀가려다가는 둘다 넘어진다. 야당의원들이 합당이나, 영입에 비협조적이라면, 그것 자체를 이슈화시켜야 한다. 개헌 200석을 채우려 하였으나, '수구적인 의원 누구'들 때문에 어쩔수 없었다고. 국민을 납득시켜야한다. 하지만, 정치력을 발휘해. 개헌선을 확보한다면. 그게 바로 정치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