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경찰, '여배우 스캔들' 등 이재명 의혹 수사 착수
경찰, '여배우 스캔들' 등 이재명 의혹 수사 착수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6.1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이재명(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을 둘러싼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 의혹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된 이 당선인 관련 사건을 수원지검 성남지청으로부터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바른미래당 적폐진상조사특별위원회는 이 당선인을 후보시절 방송토론에서 성남시장 때 친형 고(故) 이재선씨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려 한 의혹과 배우 김부선씨와 관계를 부인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공표했는 의혹 등으로 고발했다.

또 바른미래당은 이 당선인이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구단주의 위치에서 성남FC에 광고비 명목으로 여러 기업이 160억원 이상을 지불해 특가법상 뇌물죄 등으로도 고발했다.

바른미래당이 은수미 성남시장 당선인을 고발한 사건은 주소지를 고려해 성남중원경찰서에 이첩됐다.

바른미래당은 은 당선인이 조폭 출신 사업가로부터 차량과 운전기사를 지원받았으면서도 이를 부인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