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새로운 시대 열어주는 북미회담 되길… 잠 못 이뤘다"
文대통령 "새로운 시대 열어주는 북미회담 되길… 잠 못 이뤘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1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회의 앞서 북미 정상 만남 장면 생중계 시청하기도
"공정한 선거관리 각별 노력해야… 적극 투표참여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악수하는 모습을 방송을 통해 지켜보며 흐뭇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악수하는 모습을 방송을 통해 지켜보며 흐뭇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우리에게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남북미 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주는 성공적인 회담이 되기를 국민과 함께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북미정상회담이 시작됐다. 우리 국민의 관심이 온통 싱가포르에 가있지 않을까 싶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어제 잠 못 이루는 밤이었다"고도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들은 국무회의에 앞서 북미정상회담 생중계를 시청했다.

이에 국무회의는 당초 예정보다 늦은 10시12분에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또 다음날 치러지는 6·13 지방선거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 들어서 처음 치르는 전국 선거인만큼 투개표 등 공정한 선거관리를 위해 각별히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제는 선거 관리의 공정성에서 별 문제가 없는 시대가 됐다고 인정받을 수 있도록 개표가 끝나는 순간까지 공정한 선거관리 지원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국민께서도 선거에 적극 참여해주시기 바란다"며 "투표가 우리의 미래를 만들고 내일의 희망을 만들며 정치 발전을 만들고 평화와 성숙한 지방자치 분권을 만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투표를 해야 국민이 대접 받고 정치가 국민을 두려워하게 된다"며 "최근 들어 공직선거 투표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사전 투표율이 매우 높아 최종 투표율이 기대가 된다"면서 "주권자인 국민의 뜻을 적극적인 투표참여로 보여주시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