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 이산가족 5만7천명 생사확인 등 전수조사 실시"
"남북 이산가족 5만7천명 생사확인 등 전수조사 실시"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6.11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11일부터 8월 10일까지 진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남북 이산가족의 전면적 생사확인을 위한 전수 수요조사가 실시된다.

통일부는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11일부터 8월 10일까지 5만 7000여 명의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 전원을 대상으로 '남북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확인 대비 전수 수요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수요조사를 통해 향후 남북 간 합의에 따라 전면적 생사 확인과 고향 방문이 추진될 경우 참여할 의사가 있는지, 북한 가족 전달용 영상 편지를 제작할 의사가 있는지 직접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또 이산가족 찾기를 신청할 당시 입력한 주소나 연락처, 가족사항 등 개인정보 중 누락되거나 변경된 내용을 수정해 정보의 정확도도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번 조사는 우편·전화·방문 등 세 가지 방법을 활용해 이뤄지고, 공개경쟁을 통해 선정된 전문 조사업체가 조사를 하게 된다.

조사는 우선 우편조사를 통해 이산가족 찾기 신청 당시 기재했던 주소로 설문지를 발송하고, 다음으로 전화조사를 통해 신청 당시 기재했던 연락처로 조사원들이 전화를 걸 예정이다.

마지막 단계로는 우편 또는 전화조사가 불가능한 이산가족들을 대상으로 조사원들이 직접 방문할 계획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판문점선언을 통해 합의한 8·15 이산가족 상봉을 차질 없이 준비할 것"이라며 "이번 수요조사 결과를 토대로 앞으로 전면적 생사확인과 고향방문 등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