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폭스바겐 5월 판매 실적 껑충…3위 복귀
폭스바겐 5월 판매 실적 껑충…3위 복귀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6.07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국내 수입차 판매 작년比 21% 상승
신형 티구안.(사진=폭스바겐)
신형 티구안.(사진=폭스바겐)

4월 판매를 재개한 폭스바겐이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예전의 순위권으로 복귀했다. 메르세데스-벤츠와 BMW에 이어 판매 3위를 차지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5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2만3470대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일부 브랜드의 물량 부족으로 전월(2만5923대)에 비해서는 9.5% 감소했지만 전년 동월(1만9380대)과 비교해선 21.1% 증가했다.

5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 5839대, BMW 5222대, 폭스바겐 2194대다. 이어 도요타 1455대, 아우디 1210대, 랜드로버 1066대, 렉서스 1022대, 포드 923대, 볼보 780대, 미니 662대가 상위 10개 브랜드안에 자리했다. 이 밖에 혼다 618대, 크라이슬러 602대, 닛산 418대, 푸조 388대, 포르쉐 297대, 재규어 213대, 인피니티 172대, 캐딜락 147대, 마세라티 130대, 시트로엥 79대, 벤틀리 21대, 롤스로이스 12대 순이다.

지난달 베스트셀링 모델은 지난 4월부터 본격 판매를 재개한 폭스바겐과 비엠더블유 520d, 아우디 A6다. BMW 520d 1239대, 폭스바겐 티구안 2.0TDI 1200대, 아우디 A6 35 TDI 831대의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한편 5월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이 1만5143대 64.5%로 가장 많았고, 2000cc~3000cc 미만 6865대 29.3%, 3000cc~4000cc 미만 1257대 5.4%, 4000cc 이상 180대 0.8%, 전기차 25대 0.1%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8113대 77.2%와 일본 3685대 15.7%, 미국 1672대 7.1% 순으로 집계됐다. 연료별로는 디젤 1만1766대 50.1%와 가솔린 9617대 41.0%, 하이브리드 2062대 8.8%, 전기 25대 0.1% 순이다.

구매유형별로는 2만3470대 중 개인구매가 1만5566대로 66.3%였고 법인구매는 7904대로 33.7% 나타났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4702대 30.2%와 서울 3651대 23.5%, 부산 1007대 6.5%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2484대 31.4%와 부산 1964대 24.8%, 대구 1277대 16.2% 순으로 나타났다.

수입차협회 관계자는 “실적의 정확성을 위해 매월 국토부에 등록된 차량을 기준으로 분석 자료를 발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