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자산운용사 1분기 순이익 1719억…전년比 101% 급증
자산운용사 1분기 순이익 1719억…전년比 101% 급증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6.07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체 자산운용사의 올해 1분기 순이익이 171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1.0% 급증했다.

전 분기보다는 1.0% 줄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자산운용사의 올 1분기 영업수익은 7075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5% 줄었고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수수료 수익이 6022억원으로 6.4% 감소했다.

고유재산을 운용해 발생한 증권투자이익은 496억원으로 21.0% 늘었다.

금감원은 판매관리비(3810억원)는 전 분기보다 2.7% 줄었는데 지난해 4분기에는 연말 성과급이 반영된 데 따른 기저 효과가 있다고 분석했다.

올해 1분기 자산운용사 중 143곳은 흑자(2053억원)를 냈고 79곳은 적자(334억원)를 기록했다.
 
적자 회사는 전 분기보다 12곳 줄어 적자회사 비율은 지난해 4분기 42.3%에서 올해 1분기 35.6%로 낮아졌다.

자산운용사 중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는 147곳으로 이 가운데 42.2%인 62곳이 적자를 냈다.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로 적자를 낸 회사의 비율은 전분기 47.1%였으며 지난해 1분기에는 55.0%에 달했다.

외국계 자산운용사는 23곳 중 8곳이 적자였다.

전체 자산운용사의 1분기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12.2%로 전 분기보다 0.4%포인트 하락했지만 지난해 동기보다는 5.4%포인트 상승했다.

올해 3월 말 현재 자산운용사는 223곳으로 지난해 말보다 8곳 늘었다. 임직원은 7612명으로 274명(3.7%) 증가했다.

운용자산은 981조3000억원으로 3.3% 늘었고 이 중 펀드수탁고와 투자일임계약고가 522조1000억원과 459조2000억원으로 각각 5.0%, 1.5% 증가했다.

펀드수탁고의 경우 공모펀드가 228조4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7조2000억원 늘어 지난해 3월 말 이후 처음으로 분기 기준 증가세로 돌아섰다.

사모펀드는 293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7조8000억원 증가했는데 부동산(2조9000억원), 특별자산(2조7000억원) 위주로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