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장자 상속' 옛말… 노인 10명 중 6명 "자녀 균등 배분"
'장자 상속' 옛말… 노인 10명 중 6명 "자녀 균등 배분"
  • 문경림 기자
  • 승인 2018.05.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장남에게만 유산을 물려주는 '장자 상속'이 옛말이 돼버렸다.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6명은 모든 자녀에게 골고루 나눠줄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2017년 노인실태조사' 보고서를 토대로 노인의 59.5%는 바람직한 재산처리방식으로 '자녀에게 고루 나눠주겠다'고 응답했다고 28일 밝혔다.

반면 장남에게만 유산을 주겠다는 노인은 거의 없었다. 구체적으로 '장남에게 더 많이 주겠다'는 9%, '장남에게만 주겠다'는 2%에 불과했다.

'장남에게 더 많이 물려준다'고 응답한 노인을 거주지역별로 살펴보면 농촌지역이 11.4%로, 도시지역 7.9%보다 많았다.

또 연령이 많을수록 '장남에게 더 많이 물려주겠다'는 응답이 높았다. 반대로 연령이 적을수록 '자신(배우자)을 위해 사용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교육수준으로 나눴을 때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자녀 균등 배분' 응답이 많았고, '장남에게 더 많이 주겠다'는 응답은 낮았다.

이외에 '자신(배우자 포함)을 위해 쓰겠다'는 응답도 17.3%에 달했고, 6.1%는 '경제적 사정이 나쁜 자녀에게 재산을 물려주겠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주관으로 2017년 4∼11월 전국 65세 이상 1만299명의 노인을 대상으로 건강·경제활동·여가사회활동·가치관 등에 걸쳐 면접 설문방식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이다. 복지부는 노인복지법에 근거해 3년마다 노인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신아일보] 문경림 기자 rg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