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준, 첫 촬영 현장 공개...이서원 그림자 완벽 지웠다
김동준, 첫 촬영 현장 공개...이서원 그림자 완벽 지웠다
  • 진용훈 기자
  • 승인 2018.05.21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이와 관련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에 전격 합류한 김동준의 ‘매의 눈’ 오디션 심사 현장이 포착됐다. 조재유가 극중 뮤지컬 ‘달빛 로맨스’ 출연 배우들의 오디션을 지켜보는 장면. 비장한 오디션 현장에서 조재유는 홀로 탈색한 헤어스타일에 후드 티셔츠를 뒤집어 쓴 채 참가자들을 예리하게 바라보고 있다.

무엇보다 오디션 현장에서 턱을 괸 채 지루함을 감추지 못하던 조재유가 심상치 않은 표정으로 최미카의 공연을 지켜보는 모습이 펼쳐지면서, 오디션 직후 조재유가 어떤 심사평을 전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 장면을 통해 본격적인 첫 촬영에 돌입한 김동준은 조재유와 싱크로율 100%의 모습으로 현장에 나타나 스태프들의 만족도를 끌어올렸다. 또한 김동준은 오디션 참가자들의 무대마다 다채로운 표정을 연출하며 조재유의 속마음을 표현해내, 그간 쌓아온 연기력을 발산했다. 특히 최미카의 무대가 마무리된 직후 아무도 예상치 못한 ‘돌직구’ 심사평을 날카롭게 던지는 모습으로 ‘조재유 마력’에 시동을 걸었다.

제작진 측은 “김동준은 길지 않은 준비 시간에도 예민함이 살아있는 조재유 역으로 완벽하게 변신하며 순조롭게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누구도 따라갈 수 없는 실력의 뮤지컬 감독과 본인도 납득할 수 없는 첫사랑을 시작한 서툰 남자의 모습을 동시에 표현해낼 김동준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극본 추혜미, 연출 김형식, 제작 스토리티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만이 구현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구원 로맨스를 담았다. 21일(오늘)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