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북한 적십자회, "집단 탈북 여종업원 북으로 송환해야"
북한 적십자회, "집단 탈북 여종업원 북으로 송환해야"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5.19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관계 개선 의지 보여줄 것 피력…이산가족 상봉 등 사안 영향 끼칠 듯

북한 적십자회가 지난 2016년 중국의 한 식당에서 일하다 기획탈북한 의혹을 받는 북한 여종업원들을 송환해 남북관계 개선의지를 보이라고 19일 남한 정부에 촉구했다.

이날 북한 적십자회 중앙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을 같고 기획 의혹이 제기된 집단 탈북 여종업원을 거론 하며  "우리 여성 공민들을 지체 없이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북남관계 개선의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조선 당국은 박근혜 정권이 감행한 전대미문의 반인륜적 만행을 인정하고 사건 관련자들을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며 "우리는 남조선 당국의 차후 움직임을 심중히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반공화국 대결모략 날조극이며 극악한 반인륜적 범죄행위인 괴뢰보수패당의 집단유인 납치사건을 어떻게 처리하는가 하는 것이 판문점 선언에 반영된 북남 사이의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 전망을 결정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는 데 대해 남조선 당국에 상기시키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해 앞으로 이산가족 상봉 등 남북관계 사안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했다.

이어 그는 "인륜·도덕도 국제법도 안중에 없이 동족대결에 환장이 되어 우리 여성공민들을 집단유인 납치하고 귀순을 강요한 박근혜 패당과 같은 흉악 범죄자들은 마땅히 국제법정에 끌어내 인류의 준엄한 심판을 내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앞으로 남북 당국간 회담이 재개되고 적십자회담이 열리게 되면 집단탈북 했던 여종업원들의 송환 문제가 새로운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