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홍영표 "대선불복 드루킹 특검·의원직 사퇴…동시 처리 불가"
홍영표 "대선불복 드루킹 특검·의원직 사퇴…동시 처리 불가"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5.1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현안에 대한 구상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13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현안에 대한 구상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현역 의원 4명의 사직처리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요구하는 '드루킹' 특검을 동시에 처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마치 대선을 부정하는 듯한, 지난 대선에 불복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특검으로 야당이 요구하는 것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정권은)촛불 혁명과 국민에 의해서 탄생한 정부이지, 댓글 공작을 통해서 탄생한 정부라고 생각하는 국민은 없을 것"이라며 "드루킹 특검을 하게 된다면 실체적 진실이 무엇인지, 또 거기에 해당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형사적인 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특검 수용을 완전히 못 한다는 것은 아니고 대선 불복 특검은 불가능하다는 얘기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이 시한인 지방선거 출마 국회의원 4명의 사직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의가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이것(출마 의원의 사직 안건 처리)은 마쳐놓고 협상해서 가장 이른 시일 내에 국회를 정상화해야 하겠다는 생각"이라며 "지금 정부로서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너무나 급하다. 사실은 특검보다도 추경을 통과시키기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국회가 정상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빼고 본회의를 강행할 것이냐는 질문엔 "이는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이 아닌 의무상정"이라며 "저희는 거기에 당연히 의원으로서 출석해야 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