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폼페이오 장관, 北 김영철 접견… "세계를 향한 위협 치워버리자"
폼페이오 장관, 北 김영철 접견… "세계를 향한 위협 치워버리자"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5.09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대북 압박 철회 시사… 김영철에 "훌륭한 파트너"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 (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 (사진=AP/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평양을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이 겸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만남을 가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9일 오전 평양 고려호텔에서 김 부위원장과 만나 "수십 년 동안 우리는 적국이었다"면서 "이제 우리는 이런 갈등을 해결하고, 세계를 향한 위협을 치워버리며, 북한 국민이 받을 자격이 있는 모든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우리가 함께 일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번 폼페이오 장관의 언급은 그동안 북한이 요구해왔던 대북 적대시 정책의 철회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그 과정에서 많은 도전이 있겠지만, 당신(김영철)은 우리 두 나라 정상의 성공적인 회담 개최를 위해 일하는 데 있어 훌륭한 파트너였다"고 칭찬했다.

김 부위원장은 핵 개발 등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미국의 독자제재 대상인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오른 인물이라는 점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이처럼 '대화 파트너'로 공식 인정한 것은 북미관계의 진전 가능성을 높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북미정상회담의 장소와 날짜, 의제 등을 최종 조율하기 위해 방북한 폼페이오 장관을 맞이한 북한 측 인사는 대남 담당 총책임자인 김 부위원장과 북한 외교의 총사령탑 격인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이었다.

김 부위원장은 폼페이오 장관에게 "지금 평양에서는 모든 것이 잘 되고 있다"며 "지금부터 우리나라의 경제 발전에 모든 노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이것은 외부에서 부과한 제재의 결과가 아니다"라며 자신의 '최대 압박' 작전 때문에 북한이 대화에 응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장과 상반되는 주장을 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도 자신과 함께 방북한 미 정부 수행단을 가리켜 "바로 그것을 성취하기 위해 여러분과 함께 일할 것을 똑같이 약속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번 폼페이오 장관 방북으로 인해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 시민권자 3명의 석방이 성사될지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